가만히 있질않아

버스 도착하려면 25분이나 남았다.

멍하니 기다리기 거시기해서 거슬러 올라갔다.

날이 더워졌다.

걷는데도 땀이 삐질삐질.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잇힝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