차마

돌아서야 할 때를 알아버린 그 날 밤에
떠나버린 맘 앞에 무슨 말이 소용있어

난 차마 눈물도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어

뒤돌아 서 한 걸음 한 걸음 한 걸음
믿을 수 없는 거릴 걸어갔고
추억들은 한아름 한아름 한아름 내 가슴을 저미고

변하지 않을 것만 같던 사랑은
그렇게 끝을 향해 걸어갔고

난 차마 눈물도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어

뒤돌아 서 한 걸음 한 걸음 한 걸음
믿을 수 없는 거릴 걸어갔고
추억들은 한아름 한아름 한아름 내 가슴을 저미고

변하지 않을 것만 같던 사랑은
그렇게 끝을 향해 걸어갔고

난 차마 눈물도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어

수 많은 눈물도 강렬한 추억도
그 많은 약속도 영원한 사랑도
이젠 아득한 시간으로 사라져

돌아서야 할 때를 알아버린 그 날 밤에

난 차마 눈물도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어

gn120000000347.mp3
씨익~~~~
간만에 노래 올려보네~

( 졸려 죽겠다.. 젠장맞을 정기점검 )